2013년 부산 벡스코 지스타 팁 모음

알아 두면 도움되는 컴퓨터, 스마트폰, 네트워크 포함 각종 팁(Tips and Techs) 2018. 5. 22. 03:54
728x90

1. 이번행사는 스마트폰 게임을 많이 전시하고 있다. 그래서 이벤트 등의 참여에 스마트폰은 필수다. 반드시 들고 가도록 하자. 그리고 다운받을 것도 많다는 것을 생각해 두자. 

 - 3G보다는 LTE가 여기서 빛을 발한다.

- Facebook과 Twitter에 미리 가입해 놓자. 

- 만약 다운용량이 부족하다면 Egg같은 것이 있을 경우 만드시 준비해서 가자.  

- QR 코드 인식기를 미리 깔아 놓자. 


2. 실외 행사장도 잘 챙기면 얻는 것이 쏠쏠하다. 

 이번 행사는 실내뿐만 아니라 실내에서도 행사한다. 경품이 목적이라면 '초대권'이 없더라도 굳이 실내를 노릴 필요는 없다. 실외의 행사장 중에서 가장 활발한 건 "프린세스 메이커" 부스다. 

  실외 행사장은 총 4개로, 안쪽에서부터 "Microsoft", "Nexon", "Mgame" 그리고 "PokoPang"가 있다.


 Nexon은 박물관과 함께 중간에 보면 Facebook추천 및 가입이벤트가 있다. 복불복 뽑기형이라서 2가지를 추천해주고 선택하자. 난 운이 좋겠도 무릎담요 걸렸다. 이후부터는 운이 안따라 줬지만. 

 

 Mgame의 프린세스 메이커 부스는 실외 중에서도 정말 시끄럽고 사람 북적이는 곳이다. '림보'하고 다트에 던져서 걸리는 것을 가져가는 형식. 







Pokopang은 게임대결이다. 게임 좀 하시는 분들을 해볼 만하다. 

MS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언제든지 가면 이벤을 신청할 수 있다. 특이하게 시연하고 스마트폰으로 연결해서 안내직원이 코드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해결한다. 그러니 스맛폰 없으면 진행 불가능. 그러나 윈도우즈 8과 그 기기들을 만져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3. 샌드스크의 임무완료형 행사 사은품은 해볼만한 가치가 별로 없다. 샌디스크 모양의 열쇠고리를 주는데 어디다 쓸고? 이것 대신에 퀴즈형 사은품 행사가 더 쏠쏠.





4. 큰걸 노리는 자라면 "다음"과 "넥슨" 그리고 "워게이밍"을 노려라. 그 3부스만 줄기차게 돌아 다닐 지어다. 


5. 작은 확실한 것을 노리는 자라면 "넥슨"과 "헝그리앱" 등을 노려볼만하다. 미션도 비교적 쉽고 사운품도 복불복 방식이다. 


Trackbacks 0 : 댓글 0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