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한살림 이야기 1부 - 그 가입기와 한살림의 변화

피도눈물도없는 제품 사용기(Product Reviews) 2018. 2. 19. 00:05
728x90


  1. 07:15:41 한살림 제품 리뷰 2부 - 주문 배달 그리고 채소, 오징어, 환청국장
  2. 06:52:09 한살림 제품 리뷰 1부 - 플레이크류
  3. 2016.03.18 부산 한살림 이야기 2부 - 인사 모임 그리고 첫 매장 방문
  4. 2016.03.17 부산 한살림 이야기 1부 - 그 가입기와 한살림의 변화

부산 한살림 이야기 1부 - 그 가입기와 한살림의 변화


 : 까다롭기로 소문난... 그 역사도 제법 오래된 '한살림' 오래전부터 가입해야지 해야지 생각만하다가, 미루고 미루다가... 더 이상 늦추면 안되겠다고 생각하고 올해 초에 가입서를 이메일로 발송했다.... 그러나 가입도 까다로웠다... 그래 그만큼 다른 데 더 많은 신경을 쓴다는 것이겠지...



1

 한국 한살림 그리고 부산 한살림



: 국내 한살림은 오랫동안 명맥을 이어온 그 어려움 속에서도 '양심'과 '신념'과 '가치'를 지켜온 모임이자 단체이자 공동체다. 사실 나는 한살림 자체를 어떻게 알게 되었다기 보다는 생협이니 코옵이니 하는 여러 생협 등을 통해서 알게된 단체다. 한살림이 '고집'이 가장 쎄다고 해서... 그래서 난 선택했다. 난 먹거리에 관해서는 절대로 관대하지 않기 때문에...


 그러나, 이런 한살림도 세월의 그 힘은 벗어날 수 없는 것이다. 이전에야 다 그 인프라나 과학 기술 등의 방법이 비슷했지만 지금은 아마 옛날 방식만 고집할 수 없는 지경에까지 오지 않았을까? 아니다. 오히려 '자본'을 위시한 그 세력이 너무 막각하기 때문인가? 아니면 소수에 남아 있던 이런 모임들이 이제는 퍼져 나가야한다고 생각해서일까? 아니면 오히려 한살림이라는 존재가 많이 알려져서인가? 뭐 어쨌든....


 지금 한살림의 홈페이지의 겉모습으로는 여느 쇼핑몰 혹은 다른 먹거리 조합과 별다른 모습을이 안보인다. 그리고 그 취급 물품에서도 보이는 상업적인 익숙함이 보인다. 이전의 모습은 내가 보지 못해서 모르겠지만 내가 생각하기에 취급하지 않을 것 같은 '라면' 종류도 취급하고 있었다. 한살림으로 검색한 결과를 보자...



구글 검색 결과



네이버 검색결과



 여기서 주목할 것은 구글 검색 결과. 네이버는 사람의 손도 닿기도 하고, 그 검색결과가 상업적인 기준에 많이 얽매이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고 구글은 그 검색 기준이 '빈도', '중요성' 등으로 나오는데.... 구글에서 '부산 한살림'도 한살림으로 따로 검색되었다는 것이다. 아니... 다른 지역의 한살림은 안나오는데 부산만 나왔다는 것... 자 그다음 한살림 가입을 보자.




1. 한살림 홈, 여기서 '조합원 가입'을 클릭하면..





2. 가입화면에서 본인 인증 나온다. 물론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까지


3. 문제는 여기... 부산은 따로 가입이다.





여기서 보면 알겠지만 부산 한살림은 아직 한살림 연합에 완전히 포함되지는 않았다는 거 아닌가? 왜 이렇지? 이유야 나중에 설명을 들었지만.... 그것은 본래 가지고 있었던 '원칙'을 고수하기 위해서였다. 








2

 뭔가 상업화된 모습 그리고 마침내 가입



취급하는 제품도, 매장에 가서 본 제품도... 물품이 별로 없을 것이라는 건 예상하고 있었지만... 그 방식과 제품 포장 등... 내가 마트에서 사먹는 것과 흡사한 모습이었다. 그 상업적으로 효휼화된 방식이 아마 사용되지 않았을까? 유통에 유통기한이 걸렸을 거고... 그 비용도 많이 걸렸을 거고....



아래 모습을 보면 어느 쇼핑몰에서나 봄직한 화면들이다. 심지어 앱까지 준비...




장보기 홈페이지



: 아직 그것을 직접 경험하지는 않았지만, 이 편리함이라는 게 원칙을 지키면서 하기란 쉬운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 좋은 것을 접근성의 이유로 막힌다면 그것도 지켜만봐선 안될일 아니겠는가?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으리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살림 제품이 한국에서는 그래도 가장 믿고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는 건 변함없을테니...



부산 한살림 이전 모습 그대로




 : 부산 한살림 홈페이지를 자세히 읽어 봤으면 됐는데 그러지 않고 일단 가입신청서를 작성한 후에 메일(hansallim@chol.com)로 보냈고(아마 이렇게 가입받는 건 없었던 듯), 이후 아무 연락이 없길래, 물론 가입신청서 작성, 연락 후.... 라고 되어 있어서... 작성하고 이메일로 연락하면될 줄 알았다... 뭐 세밀하게 따지자면... 이부분에 대해서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아무런 연락도 못받고 있더가 홈페이지의 전화번호로 직접 연락했다. 평소엔 이메일을 확인하지는 않는단다. 그래서 몰랐고, 내가 전화 후에 소개모임에 대한 안내 문자가 왔다. 격주로 각 매장별로 그리고 활동공간에서 열렸다. 


 그중 활동공간과 시간이 맞아서 갔지만... 소개모임은 커녕 아무것도 없었다. 만약 그날 몸살림의 활동이 없었다면 난 비워진 건물을 뒤로하고 집으로 돌아와야 했을 것이다. 있던 분이 해당하는 분에게 연락을 했고 그래서 어렵게 만나서 가입이 이뤄졌다. 조합비 3만 그리고 가입시 내는 돈 몇천원을 주고... 


 가입 문의 후에 나에게 따로 연락이 안왔고 활동 공간마다 혹은 다른 한사람에 나에 대해서 알리지 않을 것으로 봐서... 뭐랄까... 신규 회원 유치에는 그리 열을 올리지 않는 모습이었다고 밖에는 판단할 수 없다. ^^. 뭐 가입까지 깐깐한 건가....~~~


  1. 07:15:41 한살림 제품 리뷰 2부 - 주문 배달 그리고 채소, 오징어, 환청국장
  2. 06:52:09 한살림 제품 리뷰 1부 - 플레이크류
  3. 2016.03.18 부산 한살림 이야기 2부 - 인사 모임 그리고 첫 매장 방문
  4. 2016.03.17 부산 한살림 이야기 1부 - 그 가입기와 한살림의 변화


tags : ,
Trackbacks 0 : 댓글 2
  1. 1234 2018.07.19 15:10 Modify/Delete Reply

    부산에 3군데다 1시간 거리라서 안가고 가입할 수 없냐고 하니까 절대 안된다고 .... 어차피 인터넷으로만 시킬건데....이해가 안되요 ㅜㅜ

    • 바다모레 2018.07.19 15:40 신고 Modify/Delete

      정말인가요? 가입 방법 가르쳐줄텐데... 저도 가입이 좀 힘들긴 했죠. 그래도 자세히 알려주던데... 만약 정말로 그랬다면 한살림 반성해야 한다고 봄...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