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고의 게임 쇼 2013년 지스타 관람기 2부 - 게임과 하드웨어 1

온라인게임(Online Game) 2018. 6. 16. 11:38
728x90

한국 최고의 게임 쇼 2013년 지스타 관람기 2부

                                       - 게임과 하드웨어 1


들어가기 전


 : 한국의 게임이 모였다. 그리고 서로 자리를 뽑냈다. 이번 지스타는 이전 지스타와는 조금은 다른 느낌이다. 

 첫째, PC기반과 터치스크린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용 게임이 50:50의 비율을 차지하는 것 같다. 

 둘째, 중소 게임기업들이 이제는 흩어져 있지 않고 하나로 뭉쳐서 부스를 마련해서 경쟁력을 마련했다. 

 셋째, 이전에는 지나가기만 하면 나눠 주던 것들이 많이 없어지고 뭔가를 해야만 조그마한 홍보물품을 나눠 주었다. 

 넷째, 이전과는 달리 관람자의 수가 줄은 것 같다. 그러나 B2B 등 기업과 바이어들을 위한 전시회는 비교적 활성인 것 같다. 이전보다 '외국인'들이 많이 보였다.

 다섯째, 그러나 역시 사람들 모이는 것은 '부익부빈익빈'이었다. 워게이밍, 넥슨, 다음, 블리자드 등으로 사람들이 대거 모였고 다른 곳은 한산했다. 


프린세스 메이커의 모델


1. 시연해본 게임들 

    1.1 닌텐도 DS의 몬스터 헌터

     : 이 게임은 기본적으로 닌텐도 DS를 기반으로 한 게임이다. 그 조그만 기기. 스마트폰에 견줄만한 크기에 게임 전용이라고나할까? 이 게임의 핵심 포인트는 다음이 아닐까?

      - 게임전용 태블릿 또는 스맛폰

      - 플레이 방식에 익숙해지는 것이 쉽진 않지만 은근히 중독성 같은 것이 있어서 플레이하는 동안 정신없이 했다. 

      - 한 가지 치명적인 단점이라면 "그래픽" 해상도. 요즘에는 참 보기 힘든 구형 해상도를 보인다. 하지만 움직이라든지 3D구현력은 뛰어난 편이다. 

닌텐도 DS와 몬스터 헌터 게임

닌텐도 게임에 빠져 있는 방문객들







    1.2 블리자드의 부스

        : 블리자드, 그 명성에 갈맞게 한번 해보기 위해서 줄 선 이들이 많았다. 몇몇 자리를 제외하고는 항상 자리에는 사람이 있었다. 역시 그 놈의 인기는...




2. 하드웨어들 

  2.1 소니 부스 : 미래로 다가선 모습을 보았다고나 할까? 소니가 3디 안경을 시연하는 모습인데. 이전에도 이런 기기는 있었고 제법 나름대로 뭔가를 구현했던 것이었다면 이번것은 마치 큰 화면으로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스포츠 자동차 시연

보면 알겠지만 기어변경이 실제같다.


2.2 제닉스 부스 : 게임 전용 키보드와 마우스. 게이머들을 위한 키보드 그리고 마우스.


Trackbacks 0 : 댓글 0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