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7부

맛과 멋 그리고 모험이 함께하는 여행 2018. 7. 7. 19:27
728x90
  1. 00:19:17 통도사 7부
  2. 2015/04/14 통도사 6부
  3. 2015/04/14 통도사 5부
  4. 2015/04/14 통도사 4부
  5. 2015/04/14 통도사 3부
  6. 2015/04/14 통도사 2부
  7. 2015/04/14 통도사 1부
통도사 7부


 : 짧은 시간을 아쉬워하며, 구석구석 더 살펴보지 못한 통도사를 아쉬워하며 발걸음을 돌렸다. 아쉬웠다. 아주 많이. 저기 구석구석 좋은 게 많을 텐데... 갈 길이 멀어서 어쩔 수 없었다.



1

 돌아가는 길


: 시대가 시대인지, 걸어서 들어오는 사람들보다는 차를 다고 들어오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았다. 걸어 가는 내내 다른 쪽 길에서는 차들이 계속 들어오고 있었다.



왔던 개구멍으로 다시 돌아가다


저멀리 통도환타지아가 보인다



그리고 흩날리는 벗꽃




통도환타지아, 돌고 있었다 천천히, 그리고 사람들의 비명소리가 들린다






2

 통도사를 다녀와서


: 이 좋은 통도사를 사이에 두고 돈벌고자하는 욕망이 서로 끼어든 모습이 바로 통도환타지아고 주변에 널려 있는 갖가지 상점일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또 주거지도 생겼겠지? 원래, 정도라는 게 있는 법이다. 정말 소중한 것을 지키지 않으면서 돈벌이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면 지금 이렇듯 사람들의 발길은 끊어질 것이다. 

 오래된 것은 오래될수록 그 가치는 더 커지는 법이다. 돈벌이한다고 옛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만 찾아 나간다면, 그 본래 가치를 잃어버리게 되지 않을까? 

 

 그래도, 이렇게 좋은 곳이 옛 모습을 하고 남아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그 누군가는 그 가치의 소중함을 알고 있다는 의미니까... 

  1. 00:19:17 통도사 7부
  2. 2015/04/14 통도사 6부
  3. 2015/04/14 통도사 5부
  4. 2015/04/14 통도사 4부
  5. 2015/04/14 통도사 3부
  6. 2015/04/14 통도사 2부
  7. 2015/04/14 통도사 1부


'맛과 멋 그리고 모험이 함께하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깐 들를 수 밖에 없었던 석남사  (0) 2018.07.08
여행자 보험은 필수다  (0) 2018.07.07
통도사 7부  (1) 2018.07.07
통도사 6부  (0) 2018.07.07
통도사 5부  (2) 2018.07.07
통도사 4부  (1) 2018.07.07
Trackbacks 0 : 댓글 1
  1. 정의뉴스 2018.07.07 20:58 신고 Modify/Delete Reply

    바다모레님 잘보고 가요.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