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음식이 없어서 그냥 나와야 했던 러시아우즈벡 식당 - FORTUNE, Chai hana, чаи хана

맛과 멋 그리고 모험이 함께하는 여행/한국 여행 2019.08.18 13:23

이전글

2018/10/10 - [맛과 멋 그리고 모험이 함께하는 여행/한국 여행] - 너무 비싸다 - 우즈벡 식당

2018/10/15 - [회색칼럼(Gray Column)/우즈베키스탄의 경제와 미래(Economics and Future of Uzbek)] - 우즈벡 식당 시스템

 

한국에 우즈벡의 모습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이제 한국에서 8년 이상 거주한 우즈벡인이 늘어났기 때문이고, 그 사이에 사업 기회를 잡은 사람과 한국에 눌러 살기로 한 사람과 한국 여성과 결혼하게 된 사람이 한둘 늘어났기 때문이다. 확 늘어난게 아니다. 천천히 조금씩 늘어난 거다.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 본다. 이주 노동자가 늘어나서 저절로 생길 수 밖에 없는 현상이기에.... 이제 한국은 정말 '다문화'가 될 것 같다....

 

 참고로 한국어 이름은 '파르투내'네... 뭐냐!!! 이 발음 파괴는... 원래는 러시아 식당이었던듯한데, 우즈벡이 늘어나니 자연스럽게 변한듯!!! 참고로 차이하나는 '찻집'의 우즈벡어.

 

 

위치

 

포르투나 아닌가? 그래 파르투네, 차이하나...

 

 

 

 

 내부 분위기는 대충 아래와 같고... 요즘 한국의 웬만한 식당 인테리어는 대부분 기본은 하는 듯!!!!!!! 

 

 

 

 아래는 메뉴!!! 우즈벡스러운 메뉴임.

 

 

 저 위 메뉴에서 가볍게 먹을만한 것을 이것저것 골라서 주문했는데, 안된다더라... 그래서 그냥 나왔던 거다...

Trackbacks 0 : 댓글 0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