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 USD 미만 가성비 폰을 기다리고 기다리다가 드뎌 구입 - 샤오미 홍미노트 10, 2부

피도눈물도없는 제품 사용기(Product Reviews) 2021. 4. 28. 18:07
728x90

 지금까지 G5로 고장나면 고쳐쓰고 하면서 꽤 오래동안 쓰다가 새로 바꿔서 중국산 가성비 폰을 사용 중인데 현재까지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다. 이전 1부 글에 이어서 개봉기를 쭉 이어나가고자 한다.

 결론: 가성비가 좋음. 이보다 더 좋은 가성비 제품이 있긴하지만 향후 AS, 업데이트 등을 고려해봤을 때 적당한 선택이라고 생각함.

가격: 총 137 USD(149.9USD - 12USD), 4월 7일 주문, 4월 12일 도착. 총 5일 소요.

장점: 가성비.

단점:

 1. 와이파이 연결 문제(최신 업데이트로 해결된듯)

 2. 기본 키보드의 불편함(나랏글, 베가 등의 키패드 미지원).

 3. 무선충전과 NFC 미지원

 4. 광학식 OIS가 없음. 사진 찍을 때 흔들림이 많음.

 5. 가끔 화면 멈춤, 버벅거림

 단점이 쭉있긴 하지만 '가격'이 위 모든 단점을 커버하고도 남는다. 아니 15만원 정도에 저정도 성능의 스마트폰을 어디서 구매한다는 건가? 그 머시기 아프리카에서 출시된 그 브랜드(인피닉스 제로8)같은 제품을 제외하고 말이지. 요즘이야 다른 국가의 제품 구매가 불가능한 건 아니지만... 다나와 최저가를 보니 282,600원이네. 쿠팡이고, 사양은 이보다 훨씬 좋음.   

별점: ★★★

아래 링크로 구매해주시면, 제가 글을 지속해서 쓰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Qoo10 구매 링크: 여기를 클릭해주세요(4월 28일 확인 가격, 4G+128G 기준 200 USD)

 

1

 개봉하고 사용해보다

  처음 받고 겉 택배용 포장을 보고 "야, 저가형 제품도 이렇게 정성스럽게 포장을 하네"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아니 무슨 소형 튜브를 만들어서 보냈더라고. 저렇게 포장해서 보내면 배송 중 이상이 생길리가 정말 없겠더라. 그 이전까지는 그냥 뽁뽁이에 담아서 보낸 수준이었는데... 뭐 전용 포장을 만들었나? 어쨌든 이런 건 첨이라서 말이지... 그런거 보면 중국도 많이 발전했지... 그래 세월이 얼마나지났는지 아직까지 중국산 저품질이면 안되지...   

튜브 같은 상자에 담긴, 샤오미

 

 이미 박스로 보호가 되는 마당에 또 저리 두툼한 튜브 방식의 겉 포장으로 거의 완벽하게 해놓았네. 아직 한국에서 저렇게까지 배송하는 건 본적이 없는데 말이지... 그리고 4G + 128G로 내가 주문한 제품이 맞더라고.

 

안 포장

 

그리고 요즘은 거의 기본인지 보호젤과 화면보호기는 기본으로 제공되더라고. 이제 이건 한국제품도 기본이지

 

래처럼 화면 부분 덮개에 주요 사양에 대한 광고 비스므리 한 걸 집어넣는 것도 기본이 됐네.

 

스마트폰 구성품이야 이제 뻔하니... 굳이 설명은 생략하고,

 

그리고 아래 사진처럼 요즘은 화면보호필름이 기본으로 부착되어 있더라고.

 

 디자인이라고해야 하나 색상이라고 해야 하나. 뭔가 은은하고 한게 고급스러워보이고 나쁘지 않던데...요즘 폰이 대부분 이렇긴 하지만... 그리고 파란색 잘 선택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빛각도에 따라서 반짝이는 거라든지... 어쨌든 마음에 들었음. 잘 만들었네..

 

 전원켜면 나오는 MIUI. 소프트웨어 적으로도 많이 발전했겠지... 버전이 12까지 있다는 건 수많은 작업을 거쳤다는 거 아니겠나. 게다가 이 저가에 맞게 광고를 기본으로 넣으려면, 작업이 많이 필요할테니까...

 그리고 문제의 와이파이. 좀 걱정했었는지 현재까지 아무 문제 없이 잘 쓰고 있다. 물론 USIM 카드를 꼽아 본게 아니라서 완전히 문제가 없다고는 말 못하겠지만....

 

3부에서 계속

Trackbacks 0 : 댓글 0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