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취향

회색칼럼(Gray Column) 2018. 10. 18. 05:57
728x90
손발, 가슴이 오그라들게 만드는, 그 어색함. 정말 짜증날 정도로 지겨운, 그 대결 구도. 그리고 어색하기 짝이 없는, 주인공들의 연기. 빠질래야 빠지기 힘든, 연기와 말투.

  특히 !!!!!!!

  그 짜증나는 구도와 비현실적인 인간관계.
  왜, 그 관계가 꼭 2:2의 관계가 되어야 하는가? 그 흔한 2:2 형 삼각관계와, 1:1의 협력관계. 아 정말 짜증난다.

 찌질한 남자 한명, 순정파 여자 한명, 멋진 정말 조건적으로 갖출 것 다 갖추고도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한 남자, 그리고 원하는 것은 가져야 하는 한 여자. 그리고 멋진 남자와 순정파 여자의 사랑과 그 둘 사이를 갈라 놓으려는 찌질한 남자와 모든 걸 갖고 싶어 하는 한 여자.

 사람의 마음이란게 그렇냐? 너무나도 비현실적인데, 너무나도, 그리고 정도가 있어야지. 그래 드라마가 현실에서 불가능한 것들을 대리만족시키는 역할을 하기에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보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이런 썩어 빠진 비슷한 구조도 한 두번이지, 도대체 언제까지 이런 구조로 가야 하나? 그 찌질한 남자, 돈 많은 그 남자. 꼭 그렇게 해야 하나? 새로운 캐릭터를 등장시키는 건 어떠니? 아마 출연료 문제 때문인가? 관계속에서 피어나는 긴장, 그런 긴장 구도 밖에 없나? 트렌디 중에 트렌디다. 작가의 상상력은 이런데서 빛을 발하는 것이다. 새로운 것. 내가 원하는 것은 그런 것이다.

 감정 몰입이 안되는 이야기 구조와 신데렐라 언니의 이야기와는 차이나는 그 짜증남에 미치겠다 .
 





 드라마의 재미 중에 하나는 연기자들의 연기와 그로 인안 몰입으로 내 자신이 주인공 된 것 같은 느낌에 사로 잡히게 만드는 그 매력, 그래서 같이 웃고, 울고 하는 그 매력이..이런 드렌디 드라마의 매력일터.
 그런데, 주인공들의 연기는 어색함을 넘어서, 내 온몸을 오그라들게 만든다. 특히 남자 주인공의 어색한 말투 미칠 지경이다. 게다가 연기..

 내가 한국 드라마에서 제일 싫어 하는 것이 "생긴걸로만" 밀고 나가는 드라마다.

 외국드라마와 정말 차이가 나는 부분이지. 정말 생기지도 않은 주인공으로 시청률 잘만 만들고, 정말 재미 있게 만드는 거 보면, 생긴거 다 갖춘 연기자들로 이 정도 까지 밖에 못만드는 아... 짱나......
 
 내가 안보면 말지 하지만, 집에서 틀어 박혀서 일을 하는 프리랜서로서 드라마는 삶에 필수 인지라 계속 보고는 있지만, 같은 요일대에 방영하는 드라마 3 드라마 중에서(검사프린세스, 개인의 취향, 신데렐라 언니), 젤 재미 없는 드라마라고 할 수 있겠다.

 억지 구성 이제 그만 해라. 억지 구성할 거면, 긴장 도라도 늘리 던가. 아님 주인공의 연기에 몰입할 수 있게 만들던가.

 이건 마치 여자 아이의 로망을 억지스럽게 끼워 맞춘 느낌이다. 인기있는 남자 주인 공을 내세워, 수 많은 여자들을 대리 만족 시켜주는 남자인 내가 보면, 정말 짜증나는 드라마라고나 할까?

 그러나 실제는 저렇게 잘 생긴 넘 치로, 한 여자만을 사랑하게 되는 경우는 드물지 않은가? 그래서 난 언젠가 평범하게 생긴 남자에 멋진 남자가 나오는 드라마를 다시 또 보고 싶은 것이다. 박신양, 영빈 과 같은 멋진 연기의 연기자가 나와서 하는 드라마를 보고 싶은 것이다.

  드라마에 몰입할 수 있는 한가지 요소는 있을 것 같은 개연성, 그 진실성에서 기인하는 것인데, 너무 억지스런 연기와 얼렁 뚱단 구성과 설정은

 "왕 짜증" 지대로다....


이 드라마는, 맛있는 녹차를 우리고 우리고 또 우려내어, 마지막에 마시는 그 느낌이다.



Trackbacks 0 : 댓글 4
  1. 잉여토기 2018.10.18 12:55 신고 Modify/Delete Reply

    비슷한 흐름의 드라마 말고
    획기적으로 다른 장르의 드라마도 방영해주면 좋을 듯하네요.

  2. 2018.10.19 18:40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보람김 2018.10.21 19:46 Modify/Delete Reply

    딱 맞는 이야기용^ㅅ^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