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우즈벡 식당 하지 보보(Hoji Bobo) 후기

맛과 멋 그리고 모험이 함께하는 여행/한국 여행 2020. 1. 29. 11:59
728x90

강남 우즈벡 식당 하지 보보(Hoji Bobo) 후기


 결론: 가성비 낮은 고급 식당. 음식은 전반적으로 깔끔하게 나옴. 최근에 새로운 음식 메뉴를 만들어서 내놓고 나름 히트하고 있음. 매일 가는 음식점이라기 보다는 어쩌다 한번 또는 큰 일 있을 때가는 식당.



1

 Hoji Bobo



 13만5천원의 메뉴가 딱 등장. 아니 5 ~ 6인용으로 21만원 짜리도 있네...




2인분에 3.2만원, 우즈벡에서는 상상도 못할 가격이지...




21만원, 미친 가격이네. 1인당 3.5만원. 이 가격에 이거 먹느니 고급 한식집이나 한우가 더 가치 있을듯.




원래 저런 메뉴는 없었던 것으로 아는데, 새로 생겼나. 가격이.. ㅎㄷㄷ 




아무래도 강남이라는 위치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가격이라고 본다만... 비싸도 너무 비싸네... 북유럽 수준이다.

그리고 메뉴도 한국에서 먹어주는 유럽식이네...




스테이크까지... 퓨전 식당화되는 군... 결국.




서양식의 메뉴




이게 내가 아는 우즈벡 메뉴



아래도 우즈벡에서 흔히 보던 메뉴



샤실릭 가격 9천원. 우즈벡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가격. 더 못올리는 건 현지인들의 가격 느낌 때문이겠지..




차나 음료도 가격이 장난 아니네...




 참, 사람들... 보면 이런 가격만 현지화가 빨라. 전광석화야!!! 짜자짠... 급여도 참 빠른 현지화지... 그건 나도 마찬가지고. 여행 다니면 다른 무엇보다 가격이 빠르게 현지화되더라고... 다른 사람은 아니지만... 





2

 저 중 2 ~ 3인용 시켜봤다



 크기가 장난 아니더라고. 이 식당은 3번 이상 간 것 같어. 그때마다 그냥 단순하게 먹었는데 이 새 메뉴가 생긴 후, 다들 저걸 먹어보려고 하더라고. 그냥 크기만 큰 샤실릭처럼 보이는 데... 저거 하나 시키고 먹고 싶은 음식 1개씩 시키고... 4인이서 먹었다. 양은 남는 수준이고, 맛은? 그저 그랬고. 위에 집어 먹을 수 있는 빵이 있는 게 특이했고. 뭐 그랬다. 배불리 먹을 수 있다라는 그 정도인 것같음. 냉정하게 말해서, 가성비 정말 떨어진다. 같이 같 우즈벡 친구들이 사주는 거라 먹었지... 그들이 한국에서 일하고 돈벌면서 씀씀이가 커져서였지... 그게 아니었으면 정말이지... 








Trackbacks 0 : 댓글 0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