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과 멋 그리고 모험이 함께하는 여행/한국 여행

깔끔함과 든든한 한끼 - 김윤미 전복 삼계탕 금사점

728x90

깔끔함과 든든한 한끼 - 김윤미 전복 삼계탕 금사점


 결론: 가성비가 조금 떨어짐. 그냥 무난한 삼계탕 집을 원한다면 여기도 나쁘지 않음. 하지만 가성비 떨어진다. 한방 삼계탕 1만4천원. 내 기준에선 8천 ~ 1만원 정도가 적당해 보임. 


 어쩌면 이런 이유가 코로나 시기에 영업이 어려워져 그런 것일 수도 있을듯하다. 오픈 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닌 것 같다.

   



1

 위치와 사진



위치




 여기 생긴지는 얼마 안된 것으로 안다. 매번 지나갈 때마다 한번씩 본 곳인데... 드디어 가게 된 곳. 하지만, 가장 실망이었던게 이게 '닭 백숙'인지 '삼계탕'인지 헷갈리는 정도의 속 내용물이었다.


 바로 아래 사진처럼 겉은 멀쩡해 보였는데



속을 까고 보니 아니 '인삼'이 안보이네... 게다가 뭔가 잔뜩 들어있을 것으로 기대한 한약재가...



 대충 다먹고 한약재를 좀 모아봤더니 저 사진에 보이는 것이 다더라고. 아니 인삼이 없는 것을 그렇다고 치더라도 저건 너무한 거 아니냐? 저런 이유에서인지 기대했던 진한 '한방' 냄새가 안나더라고. 저정도면 그냥 '백숙'이라고 본다.  


외부 모습와 내부 인테리어 좀 보자


딱 보면 알겠지만 신도시나 발달한 도시에서 흔히 보는 그런 외부 디자인. 딱 내가 꺼려하는 종류의 식당이야. 이런 데는 부동산에 투자된 돈이 많기 때문에 가성비가 떨어지는 경우가 되부분. 가성비를 찾았더라도 효율성을 위해서 다른 부분이 모자란 경우가 많지. 이때 바로 알아봤어야 하는데...









자 그럼 음식을 좀 보자고....


아래는 후식으로 기본제공되는 '매실액' - 마셔보니 매실이 진하지 않던데. 물을 좀 탄 모양이더라고. 그래도 이게 어디야!




간단한 반찬인데, 여기서 가장 마음에 든 것은 '마늘'. 김치는 그저 그랬고. 



한방 삼계탕 2개와 전복 삼계탕을 시켰는데, 나는 한방을 먹었다. 가격이 1만4천원이어서. 전복은 1만7천원이다. 




이게 전복 삼계탕임





이건 한방 삼계탕







위에서 보시다 시피 인삼은 안 보인다. 이럴 수가. 1조각이도 있나 싶어서 찾아봤는데 내가 찾지 못했다. 눈에 안뛰게 넣었나? 배는 불렀지만 건강해진 느낌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