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오해

회색칼럼(Gray Column) 2018. 2. 16. 18:36
728x90
  요즘, 그냥 우울했다. 아무것도 하기 싫었고, 심지어는 식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 그걸 지켜보시던 어머니, 아마 속으로 마음 많이 상했을 것이다.

 하지만,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어머니께서는 내가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집지 못하시고, 내가 싫어하는 과자를 사 놓으셨다.

 방에서 영화를 보고 있었다. 어머니께서 문을 두들기면서 토마토의 껍질을 벗겨서 나에게 주신다. 껍질까지 통체로 먹기를 좋아하는 나인데...





 지저분해진 내방을 청소한다고, 이것 저것 다 건드려 놓으셨다. 내가 찾는 물건 찾기 쉽게 놔둔 곳들이 엉망이 되었다.

 하지만, 위 일상들은 나를 행복하게 하는 선물이다. 난 이 자그마한 선물들을 언제까지 누릴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다. 그래서 나에겐 더 소중한 것들이다. 나의 마음을 오해하는 이것들이 나에겐 더 이상 아름다울 순 없는 것이다. 내가 죽을 때까지 이것을 누릴 수 있으면 좋으련만, 난 그런 불효를 할 수 없다.

 나를 조건없이 사랑해 주시는 이 세상에 남은 유일한 존재, '어머니'



Trackbacks 1 : 댓글 1
  1. 2015.11.02 11:32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