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한약 냄새가 진동하는 전통적인 삼계탕은 이제... - 허준다래집

이것저것 잡다하게 궁금한 것들 2021. 9. 5. 11:26
728x90

결론: 1만2천원으로 저렴하게 나쁘지 않은 삼계탕집

 

 - 집 주변에 삼계탕집이 좀 있는데, 영 별로더라고. 아니 언제부터 삼계탕에 진한 한약 냄새가 안났냐고? 언제부터? 게다가 좀 이름 있어보이는 삼계탕 체인점도 그렇고, 그리고 최근에 간 주변 삼계탕집도 그렇고. 게다가 속을 까보면 뭔가 약재같은 게 한가득이었는데... 세상이 발달하고 편리해지고는 있지만, 이제 웬만한 가격을 치르지 않고는 이전에 맛볼 수 있었던 그런 맛과 음식을 먹어보기가 더욱 더 힘들어지고 있네... 이게 발달인지, 퇴보인건지... 우린 과연 무엇을 잃고 무엇을 얻고 있는 걸까? 세상은 기후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고... 발달하고 편리해졌는데.... 그런데... 왜... 아래 리뷰를 남긴 곳 중 가장 괜찮았던 곳은 "동래 삼계탕"이었다.

 

 이전글:

1. 다대포 몰운대에서 하단까지 - 8 부(동래 삼계탕)

2. 깔끔함과 든든한 한끼 - 김윤미 전복 삼계탕 금사점

3. 서비스로 나온 '약주'와 '닭똥집'이 정말 좋았다 - 상주 삼계탕

 

 그냥 삼계탕 얘기하려다 넋두리가 길어졌네... 

 어쨌든 그때 그 삼계탕 다시 먹어보고 싶다고... 있긴 있을거야. 물론 비싸겠지만... 한 1.5만원 정도에 제대로된 삼계탕 먹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참 좋을텐데....

 

위치

 

 이름도 허준다래집이라, 정말 기대하고 있었거든. 여기는 다를 거라고. 그런데... 딱 그정도더라고. 꽤 오래된 집이라서 그런가? 

 원래 1만천원했던 모양인데, 지금은 1천원 올라서 1만2천원이다. 다른 곳보다 싼 건 확실하다. 식당 내부는 오래되서 그런지, 깔끔하고 깨끗해보이지는 않았어.

 

 파전이 먼저 나오더라고..

 

 일단, 한약 냄새는 전혀 안났어. 그리고 닭은 1마리가 아니라 '반마리'가 들어가 있다.  

 

특히, 반찬 상태가 좀 그렇더라고. 그래도 김치라도 맛있으면 괜찮을텐데, 내가 잘못된 때에 간건지 모르겠지만 김치 맛이 영 별로더라고. 아니 왜 이랴....

 그리고 안을 봤는데, 대추, 밤 그리고 인삼으로 보이는 뭔가.. 그런데 왜 인삼 냄새가 안나냐고... 뭔 재활용하나~~~ 밥만 잔뜩 많이 들어 있던데... 좀 많이 실망. 아마 이전에는 안그랬을 거라 본다. 최근 코로나로 뭔가 힘들어져서 그런가? 

Trackbacks 0 : 댓글 1
  1. 파이채굴러 2021.09.07 09:15 신고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댓글 쓰기